한미중 삼자대화

한미중 삼자대화

최종현학술원은 한국, 미국, 중국 3국간 대화가 동북아시아 지역의 평화와 발전을 위해 필수적이라는 믿음을 바탕으로 한미중 삼자회의를 기획했다. 한미중 삼자회의는 동북아 주요 이슈에 대한 대중의 인식을 제고하고 관심을 높이기 위해 세 국가의 안보, 경제 전문가들이 모이는 트랙투(track-two) 회의의 장으로 자리매김을 하고 있다. 미중관계, 북핵, 경제통상에 중점을 두고 시작된 회의는 최근 들어 과학혁신이 미치는 지정학 위기에 대한 세션도 포함함으로써 포괄적인 관점에서 동북아가 직면한 위기와 기회요인을 분석하고자 한다.

북한에 대응하는 방안들

한국고등교육재단은 2016년 4월 15일 “북한에 대응하는 방안들(Options for Dealing with North Korea)”을 주제로 한∙미∙중 3자 대화를 개최했다. 한국고등교육재단 컨퍼런스홀에서 열린 이번 회의는 지난 2014년 4월부터 총 3회에 걸쳐 개최된 한∙미∙중 컨퍼런스의 연장선으로 최근 북한의 잇따른 도발 등 북핵 문제 대응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이번 회의는 총 두 개의 세션으로 나뉘어 진행되었고, 각 세션에는 한∙미∙중 3국의 전문가가 참여하여 한반도와 국제사회의 평화와 번영을 모색하는 열띤 토론을 벌였다. 이 날 행사에는 약 20개국 주한 외교사절을 포함해 총 250여명의 청중이 모였다.

연사들은 국제사회가 강력한 대북 공조 체제를 유지하고 일관된 제재를 가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며, 이는 외교적 노력으로 뒷받침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각국 패널들은 북한 핵위협과 도발을 극복하고 새로운 평화와 번영을 만들기 위해서는 한∙미∙중의 전략적 조율과 국제사회의 단합되고 강경한 태도가 매우 중요하다는 데에 입을 모았다.

날짜 : 2016.04.15

장소 : 한국고등교육재단 컨퍼런스홀




Gallery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