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S 28] 주펑(朱锋) 남경대 국제관계연구원 원장
마라라고 회담과 한미중 관계 (The Mar-a-Lago Consensus and China-U.S.-Korea Relations)

2017.05.19 16:00 ~ 18:00

지난 2017년 5월 19일 한국고등교육재단의 28번째 China Lecture Series가 재단 내 컨퍼런스홀에서 개최되었다. 이번에는 주펑 남경대 국제관계연구원장을 초청하여 미중 관계와 한미중 간 3자협력에 대한 의견을 들어볼 수 있었다.

주펑 교수는 먼저 현 세계 질서에서 눈 여겨 봐야 할 트렌드가 무엇인지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당선과 브렉시트에서 볼 수 있듯이, 세계 곳곳에서 우경화가 진행되고 있지만, 중국은 한 층 더 좌편향이 되어가는 동시에 중상주의적 기조도 유지하고 있다고 그는 말했다. 또한, 한 차례 정치적 대격변을 겪은 한국에서 새로 출범한 정부가 한국을 어떤 방향으로 이끌어 나갈지도 불확실한 상황이고, 지역적으로 아시아는 변해가는 세계 질서에 어떻게 대응해야 할지 아직 답을 찾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중국 사람들은 세상 만물이 일정한 주기로 나타났다 사라진다고 믿는다는 점을 응용해 주펑 교수는 세계 질서에 새로운 주기가 도래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주기에서 세계화는 더 이상 미국화만을 의미하지 않고, 각국에서 민족주의적 성향이 두드러지게 나타나며, 전통적으로 보편적이라고 여겨졌던 자유와 같은 가치들이 도전을 받기 시작했다고 지적했다. 이러한 변화는 국가들간 권력 관계를 재정의하고 있으며, 특히 아시아 역내 관계, 그리고 미중 관계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설명했다.

ZHU Feng, 이재승

연사 및 발표 주제

  • 강연자: ZHU Feng, 남경대 중국남해연구 협동혁신센터

    마라라고 회담과 한미중 관계 (The Mar-a-Lago Consensus and China-U.S.-Korea Relations)

    동영상보기 1

  • 대담자: 이재승, 고려대 국제대학원

     

    동영상보기 1

LIST